짤쯔 부르그 – 남은 발걸음

수도원을 뒤로 하고 계속 내려 갑니다.

 

25.jpg
내려가며 거리를 구경합니다.

 

26.jpg
다시 광장 근처로 가서 마리아가 물 튕기던 분수대는 못 찿고 다른 분수를 위안삼아, St. Peter묘지로 갑니다.

 

27.jpg
여기가 St. Peter묘지 입니다.
폰트랩 가족이 알프스 넘기전, 나찌의 추적을 피해 숨었던 묘지 입니다만, 촬영 허가를 못 받아서 세트장에서 찍었다고 합니다. 여하튼, 그 배경이 된 묘지 입니다.

 

28.jpg
다시 길을 가다 지친 다리를 잠시 쉬어 봅니다.

 

29.jpg
다시 대성당으로 왔습니다.
시간이 좀 지나서인지 사람들로 활기가 돕니다.

 

30.jpg
카메라 놓을 곳이 없어서…. 어떻게던 인증 샷.

 

31.jpg
성당으로 들어가 봅니다.
유럽의 대규모 성당에 처음 들어가 봅니다.
눈이 휘둥그래 해 집니다. 당연한 이야기 이지만, 마카오에서 봤던 조그마한 성당과는 비교가 안 됩니다.

 

32.jpg
어슬프게 기도도 해보고,

 

33.jpg
천장이 예술입니다…. 실제 예술 작품 맞군요. ㅋ

 

34.jpg
파이프 오르간도 보고, 1유로 기부하고 촛불도 켜 봅니다.

 

35.jpg
한참동안 성당을 구경하다가, 축제극장으로 갑니다. ▲
여기는 영화에서 합창 경연대회 장소로 쓰였던 공연장 입니다만, 공연이 없을때에는 입장 불가라서 아쉽지만 포스트만 찍어 봅니다.

 

36.jpg
길을 재촉해서, 돌출 간판으로 유명한 게트라이데 거리를 걸어 봅니다.

 

37.jpg
모차르트 생가 입니다.
사람들이 바글 바글 합니다.

안은 촬영금지라서…. 친필 악보도 있고 집기들 기타등등이 있었습니다.

 

38.jpg
이번에는 기억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Panorama Museum 꼭대기에 있는 전망대에 올라 봅니다.
물런 카드가 있으면 무료 입니다.
올라가서 다시 짤쯔부르그 시가지를 감상 합니다.

 

39.jpg
거의 다 둘러봤나 봅니다.
현지인들처럼 노천 까페에서 늦은 점심을 먹습니다.

 

40.jpg
이렇게 짤쯔부르그에서의 일정은 끝나 갑니다.

아침 8시에 시작해서 지금은 오후 1시 30분,
쉬지도 않고 얼마나 급하게, 많은 거리를 싸돌아 다녔는지, 다리에 쥐가 납니다.
한 30분 다리 풀어 주는라 죽는줄 알았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