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그릇이 좋다 두번째.

카메라 바꿨다.
풀 프레임은 마땅한 렌즈가 없어서 일단 포기했다.
그래도, 이제 바디 손떨방도 된다.
그래서 고이 간직하던 칼이사 렌즈 갈아 끼고,
테스트도 할 겸, 오랜만에 집 앞에 있는 벨라시타에 카메라 들고 마실 갔다.
많은 매장들이 새로 생겼네.

Photo01
마지막 겨울 즈음. 정말 맑은 날이다.

Photo02
지하에 새로 그릇 매장이 생겼다.

칼이사, 단렌즈라서 명성만큼 실내에서도 쨍 하다.
특별히 조정 없이도 배경을 거침 없이 날린다.

Photo03
탐난다.

Photo04
사고 싶다.

Photo05
근데 쓸데가 없다.

Photo06
유혹!

Photo07
편해 보인다.
집에 옮겨 놓고 싶다.

Photo08
반짝이는 푸르른 날이다.

마음도 언제나 푸르렀으면 좋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