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공연당일 짧은후기

오늘 드디어 공연 하였습니다.
연습 한만큼 보여지나 봅니다.
열심히 연습한 곡은 잘 쳐지고 대충한 곡은 마구 틀리고….
IMG_0163.JPG
IMG_0164.JPG
IMG_0165.JPG
5~6년 만에 처음 아는 지인 두팀 초대(?) 했는데, 역시 오늘도 혼자 였습니다.
늘 그렇지요…. 팔자인가요? ㅎㅎ
그래도 괜찮습니다. 불특정 아니 반특정 다수 앞에서 좋아하는 기타 단독으로 실컷 쳤으니까요!
그래도 좀 외롭기는 하군요….
애프터에 아는 사람이 없어 뻘줌해서 술도 안먹고 집에 왔습니다.
오늘 누굴 초대했었어서 그랬는지 더 뻘쭘하더군요.
늘 혼자였는데 유독 오늘은….
그래도 연주는 언제나 즐겁습니다.
티비 보며 위 사진처럼 “연극이 끝나고 나서 혼자서 객석에 앉아 조명이 꺼진 무대를 본적이….” 노래를 흥얼거려 봅니다.
아자 아자~~

“2011 공연당일 짧은후기”에 대한 6개의 댓글

  1. 항상 너무 모자라지도 너무 넘치지도 않게 사는게 현명하지 않을 까? 어제 너무들 고생 많으셨고 뒤풀이 후에 열애사장님과의 만남에서 열애에서 몰라스 출연 가능을 여쭈었더니, 오히려 긍정적인 반응을 해주셨네요! 자세한 건 담주 월요일에 이야기 하자고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