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으로 시작된 체코, 그 첫날 프라하

체코에서의 첫날이 밝았다.
어제 밤 오스트리아를 떠나 공항에 도착 했는데, 첫 인상부터 체코가 삐그덕 거린다.
잘 사는 오스트리아에서 넘어와서, 비교가 되어서 그런가 공항버스도 좀 이상하고, 무질서하고, 러시아 같은 억센 영어 발음에 이것 저것 영 마음에 안든다. 첫 인상에서부터 꼬였나 보다.
결국 돌아가기전에 체코 노점상이 나에게 음식으로 바가지를 씌우는 사고까지 친다.
어찌 되었던 여행은 이어진다.

일어나자마자 환전소에 들러 환전(유로국가면서 유로화 안쓴다 – 미운짓만 골라서 한다.)을하고 스트라호프 수도원을 가기위해 트램을 타러 간다.

 

01.jpg
트램 정류장!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인터넷에서 보던 화약탑 닮았다.

 

02.JPG
트램 내려서 인증.

 

03.jpg
수도원이다.
안에 커다란 도서관으로 유명 하다는데, 패스하고 성 로레타성당으로 간다.

 

04.jpg
수도원이 제일 높은곳에 있어서 수도원을 시작으로 걸어 내려가는 동선이다.
그래서 내려가며 프라하를 본다.
미운털 박혔어도 이쁘기는 하군!

 

05.JPG
날씨가 흐려지더니 성당에 도착하니 기어히 비가 오는구나….
비 오니까 춥다. 몹시 춥다.

 

06.jpg
성당 엎에 식당이 있어서 커피와 시나몬케익 먹으며 언몸을 녹인다.

 

07.JPG
얼마나 흘렀을까?
나가보니 비가 그치고 파란하늘이 조금씩 보이는 듯 하다.
시간이 지체 되어 성당 안은 패스.

 

08.JPG
흐리트차니광장을 거쳐 프라하성으로 간다.

 

09.JPG
파란하늘이 점점 더 많아진다. 히히

 

10.jpg
여기가 프라하성 바로 앞에 있는 흐리트차니광장이다.

 

11.jpg
거리의 악사들도있고, 하늘이 맑아지니 기분도 덩달아 업되어 마구 사진찍기 신공에 돌입한다.
이제 성으로 들어간다.

 

12.JPG
성 비투스 대성당.오스트리아 슈테판 대성당만큼 크다.
어느게 더 클까?

 

13.jpg
둘러 보다가 안으로 들어간다.

 

14.jpg
이제 나와서 성 이곳 저곳을 돌아본다.

 

15.jpg
성내 황금소로에 있는 무기 전시장? 박물관?…. 이다.

 

16.jpg
중세 무기들로 가득하다.

 

17.jpg
성내 무슨 성당인데 어딘지 모르겠다.

 

18.JPG
벌써 1시가 훌쩍 넘었다.
성을 나와 네루도바거리로 내려 간다.

 

19.jpg
내려 가는길…. 이길이 네루도바인가?

 

20.JPG
길 정말 이쁘다.
여기 어딘가에서 프라하의 연인을 촬영했다고 한 것 같다

 

21.jpg
밀라스트라나광장에 있는 성미쿨라세성당.

 

22.jpg
거리를 지나서 까를교로 간다.
까를교 밑이다.

 

23.jpg
다리위로 올라간다.

 

24.jpg
유명세를 타서인지 돗데기 시장이다.

 

25.jpg
까를교를 건너서 보이는 프라하성. 멋있기는 하다.
어두워 진다.

 

26.JPG
프라하성의 야경을 보기위해 어두워지기를 기다리며 강가를 따라 걸어간다.

 

27.JPG
어두워졌다.
아~ 야경 예술이다.

 

28.jpg
한동안 넊을 잃고 바라본다.
그런데 춥다.
아~~~~ 추워~

 

29.JPG
숙소가 체코에서 ‘프라하의 봄’ 으로 유명한 바출라프광장에 있다.
호텔 근처에서 국립 박물관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며 하루를 마무리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