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여행의 마지막 날은 온다

체코 프라하에서의 마지막 날이자, 나의 첫 유럽 여행의 마지막 날이다.

 

01.JPG
손 끝이 가리키는 저리로 걸어가면 화약탑을 지나 구시가지광장에 이른다.
손 끝을 클릭하면 손끝이 보입니다*^^*
야경은 어제 보았고, 오늘은 밝은 날의 광장의 모습을 보러 간다.

 

02.jpg
틴성당, 인후스동상, 성미쿨라세성당 등등이 보인다.

 

03.jpg
광장 옆에 있는 구시청사와 천문시계다.
유명 포인트라서 사람 많다.

 

04.jpg탑으로 올라가서 프라하를 내려다 본다.
탑으로 오르는 엘레베이트에 관광온 프랑스할머니들…. 엄청 시끄럽다.

 

05.jpg흔히 하는 이야기처럼 중세에 온 것 같다.

 

06.JPG내려와서 한동안 서버표지로 이용했던 사진을 찍는다.

 

07.JPG
이제 광장을 떠나서 유대인지구로 가본다.

 

08.jpg
시나고그라 불리는 곳들인데 유대 예배당 같은 거란다.
잠겨있어 안에는 들어가지 못했다.

 

09.JPG
유대인 지구를 뱅뱅 돌다보니 다시 구시가지광장.

 

10.JPG
이른 아침이 지나니 사람이 무척 많아졌다.

 

11.jpg트램을 타고 한참을 가서 비세흐라드로 간다.

비세흐라드는 ‘고지대의 성’이라는 의미로 프라하 탄생 신화의 주무대로 체코 민족의 뿌리를 상징하는 곳 이란다.
10세기경 부터 조성된 프라하의 터전이라고 할 수 있는 곳으로 체코의 국민 음악가 스메타나의 ‘나의 조국’ 제 1악장의 높은 성은 바로 여기 비세흐라드를 뜻한다고 한다.(퍼옴)

 

12.JPG
비세흐라드의 메인성당.

 

13.jpg
여기 저기 둘러보고 성벽도 보고 내려와서 떠날 준비를 한다.

 

14.jpg
호텔 근처에 와서 식사를 한다.
체코 전통 스프인 굴라쉬 인데 맛있다.

 

15.jpg
떠나야 한다.
아쉽다.
언제나처럼 공항라운지에서 요기하고 여행을 마무리 한다

 

16.JPG오스트리아와 체코에서 사모은 기념품들이다.

가슴 뛰게한 첫 유럽여행이 저물어 간다.

아~ 오스트리아는 다시 가고 싶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