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여름에 간 홋카이도 [2]

그렇게 다시 날이 밝았는데 눈은 오지 않습니다.
눈이 엄청 오는 홋카이도에도 겨울이 아님 눈이 안 오나 봅니다. ㅋㅋ

홋카이도 청 구 본청사에 잠시 들릅니다.

 

01.jpg
뭐~ 옛 관청이랍니다.

잠시 들른 후 기차타고 버스타고 노보리베쓰 온천지역을 갑니다.
온천을 하러 간건 아니고 화산 흔적이 있다고 해서 구경하러 갔습니다.▼

 

02.jpg
입구에 도깨비가 떡~~~~ ▲

 

03.jpg
웅덩이에서는 연기가 모락모락 한 여름은 아닌데도 덥습니다.

 

04.jpg
지옥곡이라 이름 붙혀진곳. 별로 지옥 같지는 않네요.

 

05.jpg
이제 다시 홋카이도로 돌아와서 라멘으로 점심을 먹습니다.
일본 라면은 참 맛있습니다.▲

노보리베쓰를 너무 서둘렀더니 다음 예정지인 오타루 기차시간이 조금 아니 많이 남았습니다.

 

06.jpg
뭘 할까 잠시 고민 후 삿포로 맥주 공장을 가볍게 다녀옵니다.▲
구경도하고 시음도하고 기념 티셔츠도 샀습니다.

시간이 되어서 아기자기하고 예쁘다는 오타루로 갑니다.

 

07.jpg
오타루의 랜드 마크인 오르골 탑입니다.
정시가 되면 소리와 함께 증기가 배출 됩니다.
증기 배출 될 때를 기다리다, 정시에 사방에서 사진들을 마구 찍습니다.

제가 여성호르몬이 많이 분비되나 봅니다.

아기자기, 예쁜 풍경이나 물건이 좋습니다.
남자가 좋아지지는 않습니다. ㅋㅋㅋㅋ

 

08.jpg
안에는 정말 많은 오르골들이 전시, 판매 되고 있습니다.
사진에는 2층 까지만 보이지만 3층도 있습니다.
저도 하나 샀습니다.

 

09.jpg
이제 나와서 오타루 운하 쪽으로 걸어가며,옛 거리를 관광용으로 조성된 시가지를 구경합니다.

오후 6시가 조금 넘었는데 파장 분위기입니다.

 

10.jpg

운하까지 다 왔습니다.

 

11.jpg
해질 무렵이어서인지 운치는 있네요.

 

12.jpg
날이 저물어 삿포로 최대 번화가인 스스키노 구경을 합니다.
그런데 여기도 요사코이소란 행사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엄청 납니다.

 

13.jpg
구경 하다가 저녁을 근처에서 해결합니다.
소린이라는 퓨전 카레집입니다.
특이하게 안에서 담배를 피워도 됩니다.
맛있습니다.

저녁 먹고 나와서 다시 그들의 축제를 구경합니다.

 

14.jpg
대로 한 200여 미터를 막고 행사 중입니다.
동시 다발로 2~3 군데서 행사를 합니다.

참, 기대하지도 않았던 수확입니다.
한동안 보고 있으니 무슨 뜻인지는 몰라도 재미있습니다.

그렇게 여행의 또 하루가 지나고 아침이 되었습니다.
오늘도 눈은 안 옵니다.
이제는 돌아가는 날입니다.

 

15.jpg
시간이 남아서 호텔 근처에 있는 삿포로 대학에 가봅니다.

여기도 무슨 축제인가 봅니다.
음식 만들고 홍보하고 난리입니다.

 

16.jpg
이제 공항을 가려고 삿포로 역으로 가니 여기도 요사코이소란 행사가 막 시작 되려나 봅니다.
참 요란 하게도 합니다.

그렇게 공항으로 가서 짧은 여행을 마감 합니다.

게으름으로…. 이글은 한참 지난 후 스페인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씁니다.
기억이 가물 가물…. 아직도 오스트리아, 체코, 큐슈2탄, 치앙마이도 써야 하는데….
스페인 갔다오면 또 하나 늘어 나는군요.

학생때 일기 밀리던 것과 똑같습니다.
나이가 들어도….

혼자 삼각대없이 자기 사진 찍는 내공도 점점 늘어만 갑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