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를 뒤로하고 다시 홍콩으로..

그렇게 좋았던 마카오에서 다시 아침이 밝았습니다.

오늘은 다시 홍콩으로가서, 밤에 한국으로 돌아가는 날입니다.

 

01.jpg
아침일찍 홍콩으로가는 배를 타러 부두에 와서, 식사를 주는 일등석에 탔습니다.
일등석에 나혼자 덩그라니~
밥먹고 졸다보니 홍콩 입니다.

 

02.jpg
홍콩 도심터미널에서 아침에 짐 부치고 전에 기억이 좋았던 소호거리로 갑니다.
(참고로, 홍콩 도심공항터미널에서는, 공항행 열차 티켓을 끊은 후 짐을 각 항공사 부스에 가서 미리 부칠수 있습니다. 짐들고 하루종일 다니지 않아도 되어서 편합니다,)

 

03.jpg
본격적인 소호거리 구경.

 

04.jpg
전에 단체여행이라 못해 보았던, 소호거리에서의 식사.
마음 닿는데로 돌아다니다, 들어간 이름모를 식당에서의 오늘의 메뉴로 점심.

 

05.jpg
점심먹고 아이패드 악세서리 사러 돌아다니다 해질무렵 도착한 침사추이인가 어딘가….
혼자 광란의 짓거리도 해보고….

어제 마카오가 너무 흡족해서 계속 흥분상태로 기분이 업 되어 있습니다.

 

06.jpg
여기 저기 돌아다니면서 한가롭게 놀아 봅니다.

 

07.jpg
전에 왔던 헤리티지1881

여기는 관광객도 참 많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혼자 사진 찍기도 쉽지 않습니다.

 

09.jpg
이제, 이 모든 것을 뒤로하고 공항으로 가야 합니다. 그리고는 다시 현실 속으로….

 

DSC00278.JPG
공항에 와서 라운지에서 저녁을 먹으면서 사진도 정리하고 쉬기도하고….

 

DSC00279.JPG
언제나 돌아 갈 때는 섭섭 합니다. 급 우울~

 

돌아가는 비행기는 그 유명한 A380 이었습니다.
물런 알고 계획 한거지만….

나중에 알았습니다만 제 좌석이 일반석 명당이라 불리는 자리 바로 앞자리였습니다.
왜 명당이라고 하는냐 하면 제자리와 제 뒷자리 사이에 좌석이 하나 빈공간으로 남아 있습니다.
승무원에게 물어보니 기체 정비를위한 출입구랍니다.

제가 제자리를 선택한 이유는 뒤로 완전히 눞는 것이였는데, 아~ 좌석에 리미트가 걸려 있네요 ㅠㅠ 그래서 제 뒤지리가 다리를 쭉 뻗을 수 있어서 명당이랍니다.

이렇게 홍콩 마카오의 여행은 저물어 갑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