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체된 꾹꾹이 다시모여~~

7~8년전에 헤체된 꾹꾹이들을 다시 소집 했습니다.
팔아버린 것들도 있지만 애착이 많이가서, 혹은 개조해서, 가격이 많이 안나가서 가지고 있는 것들이 꽤 있었습니다.
전부터 다시 조립 해야지 했는데 차일 피일 하다가 다시 조립 했습니다

이렇게 다시 페달 보드를 구성 했습니다.

첫번째 페달 보드는 제 이야기의 1번 게시물에 있습니다
( http://me.pwrchan.com/pedal/ )

이것말고 랙 시스템, 멀티등등 3세트가 더 있어서, 그것들을 써 왔는데, 아날로그가 그립기도 하고 놀고 있는 명기들이 불쌍하기도 하고 기타등등…. 다시 구성 했습니다.

페달 보드는 좀 귀찮습니다
디지털 기기들은 운반중 노브나 페달이 눌리더라도 저장된 패치를 불러 오는 것이라서 음색의 변화가 없는데 페달보드는 아날로그라서 운반도중 노브들이 잘 돌아가서 일일이 기억하고 있다가 다시 잡아 줘야 합니다.
반면 무대에서 순간적으로 노브를 만져서 임기 응변에 강하기도 합니다.

마지막 콘써트가 될지도 모르지만, 좋은소리를 뽑아주기를 기대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