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공원에 가자

수년 동안 한번 가봐야지 하고 미루다가 월드컵 공원을 다녀왔다
생각보다 많이 넓고 만만치 않은 걸음이었다.

예전에 난지도라 불리던 쓰레기 하치장이 과연 어떻게 변했을까?
캠핑장도 있다니 복원을위해 정성과 돈 많이 들였나보다.

Photo01
처음 가 본 월드컵 경기장.
커피 사러 경기장 부속 건물에 있는 홈플러스에 갔는데, 홈플러스도 큰데.. 같이 있는 쇼핑몰이 어마 어마 하게 크다.
사람도 많다.

 

Photo02
옆에 있는 마포 농수산물 시장을 한바퀴 휘~ 둘러보고, 본격적으로 평화의 공원 호수등등을 둘러 보고 걸음을 시작한다.

 

Photo03
평화의 공원을 대충 둘러보고, 하늘공원을 가려는데 어라~ 저리로 올라가야하나?
그래서 하늘공원인가?
아~ 저기가 예전 쓰레기산이구나..

 

Photo04
어찌 되었던 가자.

 

Photo05
다리 위에서 본 월드컵 경기장.

 

Photo06기어 올라가야지.

 

Photo07
뒤돌아 보기도 하고..

 

Photo08
오랜만에 올라간다.

 

Photo09거의 올라와서 뒤돌아 보니 성산대교 인가보다.

 

Photo10
올라왔다.

 

Photo11
잘해 놓았네~

 

Photo12
억새가 노랗게 변하면 장관이겠다.

 

Photo13
여기 저기

 

Photo14
Photo15
특이한 구조물이다 ㅋㅋ

 

Photo16
강변에서 뭔 공연을 하네 뭘까?

 

Photo17
양.. 뭐시기 라는데 아무튼 꽃Photo18

 

Photo19
어슬렁 거리다 보니 반대편 내려가는길에 왔다.
이 길을 내려가면 노을 공원 이란다.

 

Photo20
내려가서 강변쪽에 가서 아까본 공연 확인.
Green Plugged 공연이란다. 이틀 동안 하루 종일 하는 공연 이란다.
락 페스티발 형식으로 여러 가수가 돌아가면서 나온단다.
긴시간동안 돋자리 깔고 보는 공연 이라서 하루에 70,000원이 넘는다.
먼 발치에서 보고, 잠깐 듣고 길을 떠난다.

 

Photo21
노을 공원, 여기도 기진 않아도 올라는 와야 한다.

 

Photo22
한강

 

Photo23
여기도 굉장히 넓다.
근데 덥고 지친다.
여기 바로 오른쪽이 캠핑장인데 지쳐서 사진도 못 찍었다.

 

Photo24
가양대교

 

Photo25
다른 각도에서 본 서울이 낯설다.

 

Photo26
집으로 돌아가는길.
내려왔던 계단을 다시 본다.

 

Photo27
토요일 오후라서 인지 차(사람)들이 계속 오고 있다.

 

Photo28
여기까지 온김에 새로 지은 상암 MBC까지 본다.
여기에는 MBC만 있는게 아니구나~
외국인 관광객도 보이고 사람이 많다.

올림픽 공원 뿐만 아니고, 상암동 일대가 아주 다른 세상 같다.
이제 집으로 간다.

“월드컵 공원에 가자”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