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en [2] 빈에서 난생 처음으로 쌍무지개를 보다!

오후에 한국에서 예약해 둔 쉰부른 궁전으로 간다.

 

00.jpg
트램에서 내릴 때 비가 제법 세차게 오더니, 좀 잦아 졌다

 

01.jpg
여전히 비는 내리지만, 인증은 계속 되어야함으로 꾸준히 촬영.

 

02.jpg
비가 그친다, 우산을 걷고 궁전으로 가본다.

궁전 내부는 촬영 금지다.
그래서 사진이 없다.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있어서 알차게 둘러 봤다.

 

03.jpg
궁전을 본 후 궁전 뒤 정원이라고 하기에는 좀 아니 많이 큰….
어째던 정원을 열심히 본다.

 

04.jpg
비가 더 오면 안되는데….

 

05.jpg
꼭대기 글로리에테(전승비)를 향해 계속 걸어간다.

보기보다 많이 커서 참 멀다.

 

06.jpg
에고….~ ~ 겨우 글로리에테에 올라 왔다.

 

07.jpg
해도 제법 나고, 좀 놀아 본다.ㅋㅋㅋ
이제 궁전을 떠나서 StadtPark(공원)으로 길을 떠난다.
뒤 돌아서 궁전도 다시 본다.

내 눈에 있는 이 풍경들이 정말 현실 일까?
수 년이 지난 후
체코, 스페인, 이탈리아등을 돌며 알게 된 것 이지만, 여기는 유럽에서도 참 좋은 나라인것 같다.

 

08.jpg
여기가 StadtPark공원 이다.
요한스트라우스 동상도있고….

 

09.jpg
이럴수가!!!!
공원을 나와서 걷는데 태어나서 처음보는 쌍무지개를 오스트리아에서 본다.

 

10.jpg
금새 사라지는 쌍무지개
일본의 요사코이소란처럼 뜻하지 않은 일들을 격는 여행의 묘미인가보다.

 

12.jpg
슈테판 대성당 야경을 보러 또 걸어서 간다.

 

13.jpg
거리 모습에 취해 힘든줄도 모르고 걷는다.

 

14.jpg
슈테판성당에 도착해서 야경을 본다.
밤인데도 사람이 많다.

 

15.jpg
슈퍼에서 사온 샌드위치로 늦은 저녁을 한다.

 

16.jpg
물들!
여기와서 탄산수에 맛들렸다.
한국에와서도 지금도 탄산수만 먹는다.

이렇게 빈에서의 하루가 지나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