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en [4] 아쉬운 빈에서의 나머지 시간

벨베데르 궁을 나와서 카를성당으로 간다.

 

01.jpg
여전히 비가 온다.

 

02.jpg
처음부터 걷기로 예정되어 있어서 교통편을 모른다.
그래서 그냥 무작정 걷는다.^^

 

03.jpg
어디를 가나 이런 건물들로 지루하진 않다.

 

05.jpg
자꾸보니 감흥은 좀 떨어진다.

 

06.jpg
길고 길게 걸어서 카를성당에 드디어 도착했다.

 

07.jpg
천정에 올라가는 사람만 입장료가 있었던걸로 기억 된다.
대신 입장료를 낸 사람은 사진 찍어도 된다고 안내문에 써있다. 좀 웃겨서 픽 하고 웃는다.

 

09.jpg
천정에 낑낑대고 올라가서 천정화도 보고….

 

08.jpg
내려와서 기부금을 내고 촛불도 피워 올리고….

 

10.jpg
성당 안 여기 저기를 둘러 본다.
참 좋다. 너무좋다. 꿈같다.

 

11.jpg
스스로의 행복을 기원하는 어설픈 기도.
아직도 이 기도들은 전달이 안 되었나보다.

 

12.jpg
다시 나와서 인증.
생 ㅈㄹㅂㄱ을 해본다.

 

44.jpg
길을 걸어서 체체시온과 Naschmarkt(시장)에도 들른다.
뭘 하는 곳인지는 인터넷에 친절하신 블로그 님들 천지다~ 푸하~

 

14.jpg
왕궁으로 가는길 도중에, 마리아테레지아 광장옆 공원에 있는 그 유명한 모차르트 동상.
어제는 왕궁가는 길이 급해서, 패스 했는데 오늘 들려서 흔적을 남겨본다.

 

15.jpg
비오는데 사진찍기 신공.
클릭 하면 확대 된다.

 

16.jpg
켈른터너거리로 돌아와서 길거리 카페에서 커피와 케익을 먹는다.
카페인, 당에 덤으로 니코틴도 보충 한다.
아~~ 아~ 맛 있다….

 

17.jpg
두 어시간 후에 체코로 가는 비행기를 타야한다.
남은시간, 오스트리아를 조금이라도 눈에 담아 두려고 부지런히 돌아 다닌다.

 

18.jpg
오스트리아공항!
공항 라운지에서 저녁을 해결하고, 본전도 뽑고,
처음으로 쉥켄지역에서 비행기를 탄다.
당연히 처음이지~

총 100석이 안되는, 처음타보는 쌍발 프로펠러 비행기다.
비행기에 오르는 계단이 5개밖에 안된다.
아~ 좀 무섭다.

좀 흔들리지만 큰 차이 없음!!!!
그래도 긴장된다.
그렇지만 난 아직 살아있다.
옆에 앉은 파란눈의 처자! 이쁘당.
그리고 이렇게 아쉬움을 뒤로하고 오스트리아를 떠난다.

오늘, 2015년 5월 15일 영시삼십팔분….
이탈리아에서 돌아온지 5일째, 이 글을 정리하고 있다
아~ 스페인도, 체코도, 이탈리아에도 아니고 오스트리아에 다시 가고싶다.
가을에 독일은 좀 나으려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